HR채용정보 하이커리어채용정보고급경력직 서치펌.헤드헌터 인재DB 인적성검사 전문컨설턴트 취업정보 아웃플레이스먼트
면접요령  이력서 작성방법  자기소개소서작성법  취업전문가컬럼  취업대비 시사상식  취업성공전략  맞춤취업전략컨설팅 
HR채용정보
하이커리어채용정보
서치펌(채용공고수별)
인재DB
인적성검사
아웃플레이스먼트
서치펌회원
면접요령  
이력서 작성방법  
자기소개서 작성법  
취업전문가 컬럼  
취업대비시사상식  
취업성공전략
맞춤취업전략컨설팅
HOME >취업정보>취업대비 시사상식
[공천] 공천
  정치권에서 공천이란 일반적으로 정당이 공직선거후보자를 추천하는 것을 말한다. 즉, 정당에서 대통령선거나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할 후보자를 추천하는 것이다.

국회의원 선거의 경우, 우리나라는 비례대표제를 실시함에 따라 지역구의원 후보자와 비례대표 의원(전국구의원)을 동시에 추천하게 된다.


■ 공천의 필요성

국회의원후보자로 입후보하는데 정당의 공천을 꼭 필요하지는 않다. 헌법에서는 무소속의원을 인정하고 있으므로 정당의 공천을 받지 않고도 탈당하여 무소속으로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로 출마할 수 있다.

하지만 정당의 공천을 받아 정당 차원의 선거 지원을 받을 경우 당선되기가 쉽기 때문에 법적 요건이 아니더라도 정당의 공천을 받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

정당의 입장에서도 다수의 후보자가 나오게 되면 표가 분산되어 선거에서 패배할 수 있기 때문에 후보자 1명을 정당 차원에서 집중적으로 지지하는 것이 선거에서 유리하므로 선거 승리를 위해서 공천이 필수적인 과정이 되고 있다.


■ 정당공천제의 역사

역사적으로 볼 때 우리나라에서 제헌의회와 제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정당공천제가 유명무실했다.

하지만 1954년 자유당이 203명의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제3대 총선거를 앞두고 181명 공인후보자를 선정 발표하고 당 차원의 선거지원을 추진한 결과, 의원정수의 56.2%에 해당하는 114명을 당선시켜 무소속 67명 민주민국당 15명에 비해 압도적으로 승리하였고 이것이 오늘날의 공천제도의 효시가 되었다.


■ 공천 절차 및 방법

우리나라의 경우 공천 과정을 법적으로 규정하지 않고 그 구체적 절차는 당헌으로 정하도록 되어 있어서 공천 방법은 정당마다 다르다.

일반적으로 우리나라의 정당들은 당선 가능성, 개혁성, 당의 기여도 등의 공천 심사 기준을 정하고 공천심사위원회를 구성한 후 비공개적인 심사과정을 거쳐 공천자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그러나 보통 당총재나 지도부의 뜻이 그대로 반영돼 지도부나 총재를 중심으로 공천권이 집중된 '하향식 밀실공천'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으며 여러 부작용을 낳아 선거 때마다 문제가 된다.

이 때문에 각 정당의 공천 절차가 시작되면 '상향식 공천제도'를 도입하자는 주장이 자주 제기되고 있다. '상향식 공천제도'는 당원과 국민들이 참여하는 경선을 통해서 후보자를 정하는 것으로 2002년 6·13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이 실험적으로 상향식 공천을 도입한 바 있다. 하지만 경선에서 패배한 후보들이 결과에 불복하면서 탈당하는 등 각종 부작용을 낳고 결국 실패하였다.

2004년 17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한나라당과 열린우리당, 민주당 등이 공천지역 가운데 일부지역에서 경선을 통해 후보를 선출하였다. 경선 방식도 당원 직접 경선부터 당원과 국민이 참여하는 국민참여 경선, 당원과 시민을 구분하지 않는 완전 개방형 국민경선, 유권자 여론조사, 인터넷 공모 등 여러 방법이 동원되었다.

그러나 현역 의원이 출마한 선거구에서 경선이 실시되지 않거나 경선 선거인단의 규모차가 심해 공정성 등의 문제가 제기된 바 있다.
 
 
hr채용정보 회사소개 하이커리어 인재DB 인적성검사 전문컨설턴트 취업정보 아웃플레이스먼트 회원서비스 제휴문의 고객만족센터 회원가입 사업/컨테츠제휴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이트맵